logo

자유게시판

나눔과 소식소개내용교회소개교회생활안내설교갤러리나눔과 소식부서별방

​자유게시판은 비회원도 글쓰기 가능합니다

시간이 빚은 섬


시간이 빚은 섬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안 치호

 

뜰 건너 마당 끝에 서면

숲과 지붕들 너머로

추억처럼 강물이 떠나고 있다

흐름에 나도 합류하여

바다에 닿아서

지나온 발자취의

긴 울림으로 빚어진

섬이나 될까

 

제 너머 이순 마루에 서면

노을 진 구름 사이로

젊음의 푸르름이 날아간다

시간도 삶도 그렇게 흘러

본향에 가 닿으면

떠나온 날들 끄트머리에

마침표로 남을까.

<대전문학 가을호/22.07.25>

 




 노두영

2023-05-05 14:48

최근작이시군요. 이순(耳順)을 떠나기 아쉬우셨던 심정이신거같습니다.
從心(종심:70세)도 괜찮은 삶이랍니다.
남도속요에 지학(志學:15세)은 번갯불정이요


이립(而立:30세)은 장작불정이요
불혹(不惑:40세)은 화롯불정이요
지명(知命:50세)은 담뱃불정이요
이순(耳順:60세)은 잿불정이요
종심(從心:70세)은 반딧불정이라
반딧불! 중간중간 깜빡거리지만 왠지 여운이있고 공백이 정감있는 그리고 활활 타는 열정이 아니라 잔잔한 온기의 정(情)을
느끼며 익어가는 나이 라고 하네요.하물며 시인이랴...

 안치호

2023-05-05 18:29

아~~ 그렇군요.
역시 집사님은 해박하십니다.

최신작은 아니고
그러니까 작년 대전문학에 게재된 시로, 이순 끄트머리인 칠십이 마악 시작될 때 쓴 것 같습니다.

  • 번호
  • 제목
  • 등록일
  • 작성자
  • 조회
  • 1
  •  낙조
  • 2023-05-12
  • 안치호
  • 157
  • 1
  •  시간이 빚은 섬
  • 2023-05-05
  • 안치호
  • 154

게시글 확인

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십시오.

게시글 삭제

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십시오.

게시글 수정

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십시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