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ogo

자유게시판

나눔과 소식소개내용교회소개교회생활안내설교갤러리나눔과 소식부서별방

​자유게시판은 비회원도 글쓰기 가능합니다

퉁소산조


퉁소산조

 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안 치 호

 

가을 머금어 음률을 삼킨다

너의 생명 찬 가락은

진양조, 중모리 중중모리 자진모리 장단으로

호흡을 삼켜 목숨 토해내

하늘너머 光源을 품은 아우라가

들판 가득 깔린다

 

입을 닫고도

혼신으로 노래하며 떠나는 뒷모습이여.

<2023.10.23/ 대전문학 103호>




 노두영

2023-10-24 17:20

아마 가을이 시인에게는 시상이 풍부한 계절인가 봅니다.
연속해서 시 작품이 곳곳에 등재 되는걸 보면.... 얼마전에도 등재되었고,
시인의 마음을 알겠읍니까만은
인간의 생노병사와같이 계절도 그렇게 왔다가 가는, 마지막은 언제나 쓸쓸한가보죠?

 안치호

2023-11-22 16:10

네~ 집사님
가을은 독서하기도 좋지만, 시상도 잘 떠오른답니다.

  • 번호
  • 제목
  • 등록일
  • 작성자
  • 조회
  • 1
  •  퉁소산조
  • 2023-10-23
  • 안치호
  • 204

게시글 확인

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십시오.

게시글 삭제

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십시오.

게시글 수정

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십시오.